주민소통 교류를 위한 커뮤니티센터 조성 박차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15일 전원생활의 매력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김천혁신 신규마을(도공촌) 커뮤니티센터 현장을 둘러보고 입주민들을 직접 만나 전원생활에 불편은 없는지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천 혁신신규마을(도공촌)은 한국도로공사 및 교통안전공단 등 공공기관 직원들이 교통 접근성이 좋은 터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김천시와 김천혁신전원마을정비조합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사업면적 176,747제곱미터에 사업비 125억원을 투입하여 기반시설을 완료하였다.

현재는 총 160세대 중 76세대가 건축 중으로 금년에는 70%정도가 건축을 착공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전입인구는 44세대로 이미 입주민들 중에서는 금년에 출산을 앞두고 있는 희소식도 있어 농촌마을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시에서는 16억원을 들여 주민소통과 교류를 위한 3층규모의 커뮤니티센터가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1층에는 어린이마을 문고와 체력단련실을 2층에는 회의실과 독서실을 3층에는 물품창고를 설치토록 하였고 야외에는 주차장과 야외소무대, 운동기구, 정자 등을 7월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김충섭 시장은 “부족한 부분들을 하나씩 잘 채워서, 전국에서 으뜸가는 도공촌, 최적의 정주환경을 겸비한 전원마을의 롤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도공촌을 같이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