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하는 축산환경에 부응, 다양한 축산 신품종 개발 박차

경북도-서울대-라이트바이오 첨단생명공학 분야 공동연구시설 건립

경상북도는 21일 경북축산기술연구소에서 이철우 도지사,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창, 장구 ㈜라트바이오 대표이사를 비롯해 경북도의회 황병직 의원, 임무석 의원, 한호재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첨단생명공학 산학연 공동연구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첨단생명공학 산학연 공동연구시설’은 경상북도, 서울대학교, ㈜라트바이오가 공동연구 업무협약(2017년) 및 연구시설 건립 협약(2019년)을 체결하여 축산기술연구소 내 부지를 활용하여 ㈜라트바이오가 약 10억 원의 건축비용을 들여 민간투자 형태로 진행하였다.

연구시설의 규모는 총 건축면적 2,100㎡로 번식우 사육시설, 씨수소 사육시설, 연구관리동 등 총 3개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첨단생명공학 연구시설은 지식의 집대성을 통한 첨단기술개발, 산업현장에서의 실증연구, 미래의 가치에 투자하는 산학관 협력의 진수를 보여주는 모범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경북축산기술연구소는 지금까지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라트바이오와 공동으로 체세포 복제기술을 이용한 우수 가축 유전자원 복원, 프리온 질병 저항· 송아지 설사병 저항 한우생산, 고기생산량 증대를 위한 근육형 한우 생산 연구를 진행하여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으며, 고능력 한우수정란 생산 및 배양 연구, 우수 유전자원 동결기술 개발, 첨단과학을 이용한 생명공학 연구 등 다양한 공동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최신식 ICT 기반 사육시설과 연구시설을 이용, 세 기관이 가지고 있는 첨단 생명공학기술과 수의분야 임상 노하우가 융합된 과학적 및 산업적으로 국내외를 대표하는 우수한 성과를 낼 것이라 기대한다.

이철우 도지사는 “첨단생명공학은 한정된 자원에서 인류의 미래 먹거리 개발을 위해 반드시 연구해야 할 중요한 분야로 경북도가 선도적이고 공격적인 시도로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며, 관련 법규 등 제도개선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으며,

“최근 급변하는 축산환경에 부응하기 위한 다기능 융복합 연구기관으로의 재도약을 위해 산․학․연 협력연구체제를 공고히 하여 미래 지향적 경북 축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