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2021년 하반기 공공일자리 사업」을 오는 5월부터 6개월 간 추진한다고 밝혔다.

4월 26일부터 5월 11일까지 16일간 2021 지역활력 플러스 일자리사업(2차) 및 김천새희망일자리사업 참여 희망자를 모집하며, 참여 자격은 만18세 이상 65세 미만의 근로능력이 있는 자로서 취업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하여 실직이나 폐업을 경험한 자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김천시민 총 143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2021 지역활력 플러스 일자리사업(2차)과 김천새희망일자리사업의 중복신청은 불가하며, 참여를 희망할 경우 사업별 모집내역을 확인 후 신청기간 내 주소지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사업장별 모집분야, 모집인원 및 참여자격 등 세부내역은 김천시청 홈페이지 – 고시공고란을 통하여 확인할 수 있다.

근무시간은 1일 6시간(주 30시간) 이내, 급여는 시간당 8,720원(최저임금)과 유급 주휴일 및 연차 유급휴가를 적용하고, 근무일에 한해 간식비 5,000원을 추가 지급한다.

지역활력 플러스 일자리사업(2차) 및 김천새희망일자리사업의 사업기간은 6월부터 10월까지 약 5개월이며, 모집분야에 따라 생활방역 지원, 행정업무보조, 환경정비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한편, 지난 4월 12일부터 16일까지 모집 한 지역활력 플러스 일자리사업(1차)은 4월 말 20명을 선발하여 5월 3일부터 6개월 간 김천시 예방접종센터와 김천시 보건소에서 근무하게 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와 고용환경을 되살리기 위해 앞으로도 공공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김천시민들이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