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제1회 추경예산안 590억원을 편성하여 26일 김천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올해 당초예산 1조 1,200억원보다 5.27%증가한 1조 1,790억원 규모로 일반회계에서 558억원, 특별회계에서 32억원을 증액하였다.

추경 소요재원으로는 지방교부세는 전년도 정산분 포함 215억원과 조정교부금 미반영분 60억원과 국도비 보조금 280억원을 세입 반영하고 코로나19로 인한 행사 취소 및 내부유보금 조정을 통해 세출예산을 조정하여 반영하였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시키고 고용극복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뿐 아니라 그동안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되었던 농업인, 노점상, 운수업계 종사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과 지역 현안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재정지원에 중점을 두고 편성하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코로나 19 대응 주요사업으로 ▲코로나 극복 영농지원 바우처 16억원 ▲ 코로나19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 4억원 ▲ 코로나19 격리자 생활지원비 4억원 ▲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및 예방접종센터 운영 4억원 ▲ 지역내 소비촉진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김천사랑상품권 운영 확대 20억원 등 총 50억원을 편성하였다.

또한,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창출 주요사업으로 ▲ 김천시 새희망일자리사업 7억원 ▲지역활력 플러스 일자리사업 6.6억원 ▲재활용품 품질개선 일자리사업 7억원 등 총 26억원을 편성하였다.

이와 함께 주요현안 사업의 추진 및 마무리를 위하여 ▲종합장사시설 건립 80억원 ▲ 강남북 연결도로개설 지장송전선로 이설 17억원 ▲ 복전터널 개량공사 10억원 ▲ 지역거점드론실기 시험장구축사업 31억원 등 총 193억원을 편성하였다.

그 외에 지역경기 및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한국테니스선수권대회 등 7개 대회 추가 유치 5억원, 생태체험마을 조성사업 등 관광사업에 10억원을 편성하여 지역 관광수요 회복과 소비 진작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 극복과 경제회복을 위해 가용재원을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배분해 예산안을 편성하였다”며, “예산이 확정되는 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여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제221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