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미래를 여는 행복교육도시 김천을 만들기 위해 유치원 및 초·중·고 무상급식을 시행하는 등 학교급식 관련 예산 74억원을 편성 자라나는 성장기 아이들을 위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

특히 유치원 무상급식은 민선7기 김천시장 공약사업으로 2019년도부터 경상북도 내에서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관내 33개 공․사립유치원 2,000여명의 원생들에게 김천시가 100% 부담 원아 1명당 연간 70여만원을 지원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해 주는 등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타시군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초․중․고 무상급식은 올해부터 전 학년으로 전면 확대 시행하고 있으며 관내 52개 초․중․고등학교 13,600여명의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학교급식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김천시는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친환경 농·축산물을 학교급식지원센터를 통하여 현물로 공급하여 친환경 농산물 및 축산물의 안정적인 판로 확보와 소비확대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우수하고 안전한 식재료공급으로 고품질 학교급식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학교급식 지원은 1만5천6백여명의 성장기 아이들과 학부모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제도인 만큼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도 시민 모두가 행복한 명품교육도시를 만들기 위해 적극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천시의 학교급식 관련 예산은 세부적으로 ▲초중고 무상급식비 40억원 ▲유치원 무상급식비 13억4천만원 ▲친환경농산물 학교급식비 18억8천만원 ▲친환경농산물 유치원급식비 1억2천만원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비 7천만원 ▲학교급식지원센터 배송비 7천만원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