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교과서의 독도영토 왜곡 표기에 대한 규탄 결의안 채택

김천시의회(의장 이우청)가 3일부터 12일까지 10일간의 일정으로 제221회 임시회를 개회했다.

3일 제1차 본회의에서는 임시회 회기 결정의 건, 시장 및 관계공무원 출석요구의 건, 2021년도 행정사무감사 실시 시기 및 기간 결정의 건 등을 다뤘다.

4일부터는 위원회별로「김천시 예술인 복지증진에 관한 조례안」,「김천시 가축사육 제한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등 총 17건의 안건을 심사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5월 12일에는 제2차 본회의를 열어 각종 의안을 최종 심의한 후 10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이우청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올해는 지방의회 개원 3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앞으로도 김천시의 발전과 시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연구하는 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1차 본회의에서는 이명기 의회운영위원장이 대표 발의하고 전 의원이 동참한‘일본교과서의 독도영토 왜곡 표기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대표 발의한 이명기 위원장은“교과서를 이용해 자국의 미래세대의 눈과 귀를 가리기 위한 역사왜곡 표기를 규탄하고 교과서 검증 승인을 즉각 철회하기 위해 결의안을 발의하게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