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6일 접견실에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 옹호관을 위촉했다.

아동권리 옹호관에는 서안교 법률사무소 서안교 변호사, 임마누엘영육아원 김윤경 임상심리사, 김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여현주 팀장이 위촉됐다.

아동권리 옹호관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기반으로 아동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아동정책을 모니터링하고, 아동의 권리를 침해하는 사항들에 대해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대변인으로써, 아동권리 옹호관으로 위촉된 3명은 앞으로 2년간 아동권리 침해사례 발굴․조사, 고충상담 및 구제, 정책․제도 등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김충섭 시장은 “바쁘신 와중에 아동권리옹호관 활동을 흔쾌히 허락주신 세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김천시의 아동권리 증진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 분야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