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에 이어, 양파도 이젠 무인항공(드론) 방제 시작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13일 ~ 14일(2일간), 구성면 광명리 일원 양파밭(53ha)을 대상으로 농작물에 큰 피해를 줄 우려가 있는 병해충 확산을 신속하게 방제하기 위해 무인 항공(드론)을 활용하여 노균병 긴급 공동 방제를 실시한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농촌은 현재 고령화가 급속히 진전되면서 65세 이상 농업인이 48%에 달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노동자 수급도 어려워져 일손 부족 현상이 더욱 심각해졌다. 이런 가운데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에서는 수도작에 이어 밭작물(양파)에도 처음으로 드론을 활용하여 긴급 병해충 방제를 실시했다.

드론 방제는 낮은 고도(1.5 ~ 3m)로 목표 지역만 집중 방제하여 항공 방제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 하고, 프로펠러에서 발생하는 하향풍을 이용해 약제가 아랫부분까지 골고루 침투되는 효과가 있으며, 농업인이 농약에 직접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하고 일반 방제 대비 약 90% 이상의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급격한 고령화와 코로나19로 노동력 수급이 어려운 시기에 드론 활용 범위를 넓혀 병해충을 적기에 공동 방제하고 노동력과 비용을 절감하여 농업인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