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양금동 소재 전자경매가축시장을 대상으로 13일 오후 4시 코로나19 특별 일제방역을 실시했다.

김천시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일 평균 확진자수가 급속히 증가하고 지역 내 코로나19 감염 재생산지수가 급상승함에 따라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가축시장 개장일인 15일 도래 전 전자경매가축시장에 대한 일제소독 및 특별방역을 축협 공동방제단과 공동실시하기로 협의했다.

또한, 평소 축산차량이 빈번하게 출입하고 지역 거점 우시장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는 김천전자경매가축시장은 연평균 10,500두에 9,000명이 다녀가는 시설로 지역전파가 우려되는 시기 이번 일제소독 및 환경정비 완료 후 코로나19 발생이 안정화 될 때까지 잠정휴장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방역에 참석한 김흥수 김천축협장은 “김천전자경매가축시장의 일평균 거래우는 200마리 정도로 장이 선 날 방문객이 약 180명에 이른다.”며 김천시의 선제적방역 요청에 따른 특별방역과 가축시장 잠정휴장에 대해 축산인들의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충섭 시장은 “이번 일제소독을 계기로 축산농가에서도 축산시설 환경정비와 방역소독을 실시함으로서 코로나19와 가축전염병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시키고 철저한 대비를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시와 축산농가, 김천축협이 합심하여 어려운 상황을 잘 이겨내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