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소방서는 지난 13일 증산면 수도리 마을을 대상으로 ‘화재없는 안전마을 사후관리’ 행사를 가졌다. 이번 관리 대상인 증산면 수도리 마을은 2010년 ‘화재 없는 안전마을’로 지정되어 올해로 11년차다.

화재 없는 안전마을이란 고령 인구가 많고 소방서와 거리가 멀어 화재 발생 시 안전이 취약할 것으로 예상되는 마을을 선정 ▲주택용소방시설 보급 ▲소화기 사용법 교육 ▲정기적인 소방안전점검 등으로 주민이 안전하게 생활 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는 마을이다.

이번 행사에는 소방공무원과 증산의용소방대원들이 증산면 수도리 27가구를 대상으로 소화기 1개, 단독경보형감지기 2개를 보급·설치하고 소화기 사용법 및 소방안전교육을 병행하여 실시했다.

박경욱 김천소방서장은 “재난으로부터 취약한 마을에 고품질의 소방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주택화재로 인한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