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최근 지역 사회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짐에 따라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전 행정력을 결집하고 민·관이 함께하는 김천시 전역 동시 방역을 18일 실시했다.

이번 동시 방역은 읍면동 이·통장, 새마을연합회, 바르게살기협의회, 자연보호협의회 등 관변단체들과 김천시가 동시에 인력 및 장비를 총동원하여 방역 활동을 실시하여 코로나 확산방지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이날 방역은 버스승강장, 다중이용시설과 상가, 주택, 골목 등 김천시 전역에서 실시됐으며, 석가탄신일과 관련하여 사찰방역과 행사 당일 방역수칙 준수 홍보활동도 병행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최근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 민․관이 보유한 방역 장비를 총동원해 방역을 실시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면서, ‘시민들도 올바른 손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각자의 자리에서 가장 필수적인 방역조치를 지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천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과 관련하여 지난 주말동안 전 공무원이 나서 관내 5,000여개 전 시설을 긴급 점검함과 동시에 방역수칙 홍보와 계도를 통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방역 참여를 유도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