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번기철만 되면 일손부족으로 애를 먹고 있는 농가들이 코로나19 여파로 더더욱 일손구하기가 힘들어하는 요즘 코로나19방역과 점검으로 바쁜 김천시 공무원들이 농가일손돕기에 나서 농가들의 숨통을 터주고 있다.

농촌일손돕기에 나선 투자유치과 직원들
우중에도 복숭아적과 일손돕기에 나선 농촌지도과 직원들
포도순을 따고 있는 열린민원과 직원들

김천시에서는 각 부서별로 일정을 정해 일손이 필요한 농가를 이른 아침부터 방문, 농촌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투자유치과 직원들이 어모면의 한 포도 재배 농가를 방문하여 서툰 솜씨지만 포도 순따기 작업을 도우며 우리 농촌의 힘든 현실에 대해 다 같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농가주는 “코로나19로 일손을 구하지 못해 애가 탔는데 바쁜 업무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이 이렇게 도와줘서 한시름 놓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윤수 투자유치과장은 “농촌지역 인력난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데 이번 일손돕기를 통해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농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어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시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