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0일 오후 4시 김천시청 3층 강당에서 이창재 부시장 주재로 국소장, 출입기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출입기자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로 각종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사실인 것처럼 퍼지는 등 정확한 정보 전달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언론인들의 협조를 구하고자 마련되었으며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기자들이 평소 궁금하거나 세간에 잘 못 알려진 정보들에 대해 질의응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시에서는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매일 언론 브리핑자료를 배포하고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알릴 수 있는 범위에서 감염경로 등을 현재보다 더욱 자세하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이창재 부시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어느 때보다 시민들의 응집력이 필요한 때라고 생각한다. 시민들이 잘못된 정보로 불안에 떨지 않도록 우리 시에서는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릴테니, 기자분들의 신속한 보도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현재 김천시는 지난 1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하여 운영하고, 다중이용시설 4,900여 개소에 담당자를 지정하여 철저한 지도점검을 하고 있다. 또한 방역지침 위반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을 적용해 과태료, 시설폐쇄 등 강력한 행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