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난 18일 경상북도에서 23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도 시군종합평가에서 우수시로 선정되어 상사업비 5천만원과 포상금 1천만원을 수상했다.

이번 시군평가는 국가주요시책 등에 대한 지자체의 추진성과인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사는 경제 등 5개 분야 85개 지표와, 경상북도에서 역점시책으로 추진한 일자리 창출과 투자유치 등 7개 분야 10개 지표의 성과에 대해 상호검증 등 엄격한 평가를 거쳐 최종 결정됐다.

김천시는 일자리창출, 서민생활 안정, 투자유치 등 도정역점시책 대부분의 지표에서 목표를 달성하였으며, 정부합동평가 분야에서도 일반행정, 보건위생, 농업경쟁력 강화, 저출산 고령화 사회대응, 문화가족분야 등 시민들의 실생활과 관련된 분야에서 상위권을 기록하며 역대최고의 성과를 거두었다.

김충섭 시장은 “시군평가는 행정 전 분야에 대한 지자체의 종합적인 행정능력을 보여주는 평가이다. 전 공무원들의 노력으로 얻은 갚진 결과이고, 코로나 상황으로 힘든 공무원에게도 큰 위로가 될 것으로 본다.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더 좋은 행정서비스를 만들고, 정부 평가 기준에 맞는 행정의 내실을 기하도록 고민하고,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