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는 24일 남부지역인 경산시에 노인 학대예방과 인권보호를 위해 경상북도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경산 진량읍 대구대로 218)을 신설하고 개관식을 개최했다.

경북도는 그동안 3개의 노인보호전문기관(포항·예천·김천)에서 노인 학대사례조사 및 노인인권교육 등을 전담 운영해 왔으나, 늘어나는 노인인구와 넓은 면적 등으로 3개 기관이 23개 시·군을 담당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개관을 통해 동서남북으로 4곳의 노인보호전문기관을 운영하여 24시간 노인 학대사례 신고 접수 및 현장조사, 노인 학대예방교육과 홍보,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면서 노인 학대 예방과 인권보호에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롭게 신설한 경상북도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은 보건복지부와 경상북도로부터 지원을 받아 사회복지법인 기쁨의복지재단(이사장 신영만)에서 운영한다. 직원은 관장을 포함한 8명의 전문 상담원들이 남부권역 6개 시·군(경산시, 영천시, 칠곡군, 군위군, 고령군, 청도군)의 노인 학대예방과 노인인권보호를 담당하게 된다.

경북도에 따르면 노인학대사례 중 약 90%가 가정 내에서 발생하고 가해자 대부분이 배우자와 자녀인 가족과 친척들이라고 말하고, 특히 최근에는 맞벌이 등 핵가족화에 따른 부모봉양 거부 등으로 노인요양시설 등에서 노인 학대건수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인 학대 관련 의심사례가 발견되면 전화(1577-1389) 또는 가까운 노인보호전문기관을 방문·신고하면 전문상담사가 직접 현장을 찾아가 사례조사를 처리하고 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해 준다.

한편, 이날 개관식에서 경상북도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을 위탁 운영하는 기쁨의복지재단은 경산지역의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주라고 쌀 10㎏ 100포를 경산시에 기증하여 훈훈한 감동을 주었다.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이날 개관식에서 “노인 학대예방은 사후대응보다는 사전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전 국민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오늘 개관하는 경상북도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이 노인 학대예방과 인권보호 증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