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 복지기획과(괴장 김천석) 직원 10명은 지난 25일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돕기 위해 감천면 소재 농가를 찾아 포도순따기 등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농촌 일손 돕기 봉사활동은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작업자간 거리 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실시되었으며, 농촌인구의 감소와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주민과 소통하는 시간이 되었다.

농가주는“코로나19로 인력 수급에 고충을 겪고 있었는데 바쁜 시간을 쪼개 일손을 보태준 복지기획과 직원들 덕분에 숨통이 트여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천석 복지기획과장은 “이번 일손돕기는 지속적인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현실을 이해하는 현장 행정의 기회였으며, 우리의 작은 실천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