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소방서(서장 한상일)가 1일 구미소방서 대회의실에서 이전․신축 사업 및 업무 추진사항 보고회를 가졌다고 전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경상북도의회, 경북개발공사, 설계사무소, 소방행정자문단, 의용소방대 연합회장, 소방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소방서 기본현황, 소방청사 이전(신축)사업 진행사항 보고 및 소방관서 애로사항 청취, 현안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구미소방서 이전․신축 사업은 구미시의 부지 매입 및 조성 지원과 함께 2020년 도비 사업으로 시작했으며, 건축규모는 지상 3층·지하 1층, 연면적 6,129㎡으로 현 청사보다 3,554㎡(약 75%) 증가될 예정이다.

구미소방서 신청사는 현재 진행 중인 실시설계가 8월 중 마무리 되면 10월 첫 삽을 시작으로 20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3년 6월 준공예정이며, 소방안전교육장과 다목적훈련탑, 119아이돌봄센터 등의 주요 시설을 갖추게 되어 주민에 대한 고품질 소방서비스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업무보고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참석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손 소독 등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한상일 구미소방서장은 “구미시민의 안전을 위해 소방서 신축공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신축 사업으로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소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