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이하 자녀 양육 저소득 청소년부모에게 50만원 지원

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 좋은 부모를 위한 육아코칭서비스신설

예산 96백만원 투입하여 올해 하반기 시행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친정엄마(부모) 되어주기 사업시행

경북 구미시(공공위원장 장세용)와 구미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석호진)가 1일부터 전국 최초로 저소득 조혼 위기가정 지원을 위한 구미시 특화사업인 ‘구미 i-mom(아이맘) 안심서비스 사업’ 본격 추진한다.

최근 구미시에서 발생한 “아동방치 사망사고”를 계기로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조혼위기 가정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인식하고, 민관협력을 통하여 경제적·정서적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구미 i-mom(아이맘) 안심서비스사업인 『구미 희망더하기사업』에 ‘청소년 부모지원’을 신설해 만 5세 이하의 자녀를 양육하는 청소년 부모(만 24세 이하) 및 미혼 부모 가정을 대상(중위소득 80%이하, 재산 9,500만원 이하,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으로 1회에 한해 현금 50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정서적으로 취약한 조혼부모를 대상으로 심리상담 및 육아코칭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에 ‘좋은 부모를 위한 육아코칭 서비스’를 별도 신설 현재 제공기관 모집 중에 있으며, 올 하반기 대상자 50명을 모집해 96백만원의 예산을 투입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활용해 협의체 위원과 조혼가정을 2:1로 매칭‘친정엄마(부모) 되어주기 사업’을 시행 정서적 지지를 해줌으로써, 관내 원룸밀집지역에 복지사각지대 해소 및 취약계층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구미시 특화사업인 구미 i-mom(아이맘) 안심서비스사업의 본격 추진으로 조혼위기가정에 대한 사회안전망 구축·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있으며, 민관 협력을 통하여 촘촘하고 빈틈없는 복지도시 구미를 만드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구미 i-mom(아이맘) 안심서비스사업은 최근 구미 사곡동에서 발생한 ‘아동방치 사망사고’를 계기로 이른 나이에 부모가 되어 사회적·경제적으로 준비가 되지 않은 조혼위기가정을 발굴하여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민관협력을 통하여 개인별 맞춤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구미시 특화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