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단풍이 아름다운 추풍령 만들어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영남의 관문인 추풍령 일원에 2020년~2022년까지 3개년 계획으로 가을철 붉은빛으로 물드는 단풍나무 군락지를 조성하고 있다.

작년 봉산면 광천·신암리 구도로변, 경부고속도로 주변 공유지 6km 구간 단풍나무류 1,000여본, 복자기 80여본, 화살나무 11,000여본 식재를 시작으로 금년도에는 추풍령휴게소(부산방향)일원에 추풍령 관광자원화 사업과 연계하여 복자기, 청단풍, 화살나무 등 단풍나무류 10,000여본을 식재했다.

이번 사업은 도비보조사업(도비30%)으로 영남의 관문인 추풍령에 가을철 아름다운 단풍나무 경관을 연출하여 김천의 주요 관광지인 직지사, 직지문화공원, 사명대사공원, 친환경생태공원 등 기존 관광지와 연계한 지역 관광자원 인프라 구축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추풍령 단풍나무 군락지 조성으로 가을철 단풍명소로 기억될 수 있는 김천을 만들어 관광자원화사업을 통한 지역 경기 활성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추풍령 단풍나무 군락지 조성 사업지는 한국임업진흥원이 공모한 「2021년 산림부문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등록 지원」사업에 선정되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