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군수 백선기)이 6일 왜관읍 충혼탑에서 백선기 군수를 비롯해 유공자와 유족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제66회 현충일 추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추념식은 묵념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추념사 등의 순서로 엄숙하고 경건한 가운데 진행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보훈단체별 국가유공와 유족 참석자 수를 5명 이하로 제한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추념사에서“국가적 위기와 역경을 이겨낼 수 있었던 원동력은 호국정신에 있었다”며“앞으로도 국가유공자가 자긍심을 갖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