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곁엔 언제나 주민밀착형 탄력순찰

우리 인간의 신체 구조상 등의 모든 부위를 한 손으로 만지거나 긁기는 어렵다. 이에 가려운 곳을 긁어주기 위해 ‘효자손’을 사용하는 것을 보거나 한번쯤은 사용해 봤을 것이다.

김천경찰서 생활안전계 경장 최지헌

이 ‘효자손’처럼 지역 주민이 불안을 느끼는 시간·장소에 순찰을 통해 시원하게 긁어주는 제도가 있다.

기존 경찰의 순찰 방식은 범죄·112신고 등 치안통계를 토대로 경찰의 입장에서 순찰시간·장소를 선정해 왔지만,

2017년 9월부터 새롭게 추진중인 ‘탄력순찰’은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방문·전화)을 통해 지역 주민이 순찰을 희망하는 시간·

장소를 신청하면 우선적으로 순찰을 실시하는 제도이다.

특히 온라인에서의 탄력순찰 접수는 온라인에서 물품을 구매 하는 것보다 쉽다.

검색창에 순찰신문고(patrol.police.go.kr)를 입력하고 접속하면

복잡한 회원가입 절차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몇 번의 클릭만 으로 손쉽게 신청할 수 있다.

김천경찰서는 2020년 1월부터 8월까지 3,029건의 온·오프라인

탄력순찰 접수를 받고 집중순찰을 실시하고 있으며,

시민 체감안전도 조사 결과, 2019년 하반기 79.1점에서 2020년 상반기 80.8점으로 총 1.7점이 상승하면서 탄력순찰제도의 효과를 증명하였다.

엄중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다가오는 추석 명절에도 지역 주민의 안전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기에,

지역 주민 모두가 ‘탄력순찰’에 관심을 가져 경찰이 조금 더 가까이 주민 곁에서 ‘효자손’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길 바란다.

김천경찰서 생활 안전계 경장 최지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