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외부필진 기자) =

김천소방서 예방홍보담당 김용수

화재 및 구조 · 구급 등 각종 재난현장은 촌각을 다툴 수밖에 없는 긴박한 상황 으로 전개 되어 지고 대응상황에 따라 귀중한 생명과 막대한 재산피해를 가중시키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선진국을 가늠하는 잣대가 급속히 증가하는 자동차라면 도로사정이나 재난발생 정도는 어디에다 비교해야 하며, 시민의 의식수준은 또 어떠한가?
최근 소방당국은 신속한 출동을 위해 수시로 지리조사를 하고 우회도로를 선정하는 등 재난현장에 최대한 빨리 도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막혀버린 도로사정 및 무질서한 주차 차량으로 신속한 출동은 물론 현장 진입 및 활동에 애로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심야시간대에 주택가 및 아파트 단지에서 화재신고가 접수되어 현장출동을 하면서 걱정이 태산이다. 아무리 홍보를 하고 계도를 해봐도 바꿔지지 않고 있는 시민의식은 나에게 또는 우리 이웃에 닥쳐올 재난일 수도 있는 안타까운 현실에 직면하게 된다.

화재 ∙ 구조 ∙ 구급현장에서 뜨거운 화염과 짙은 농연에 고통 받고 사고 현장에서 두려움과 신체적 ∙ 정신적 아픔으로 고통을 호소하며 소방대 도착만 기다리는 사람의 심정을 당사자가 아니면 그 누구도 알지 못할 것이다.

이제는 소방차 등 긴급자동차의 사이렌이 들리면 누군가의 고통을 한번쯤 생각하고 피양하는 시민정신이 절실히 필요하다. 일본, 프랑스, 독일 등 선진국의 경우 구급차량이 사이렌을 울리며 지날 때 지나가던 차량들이 피양하여 일시 정지해 준다.

이들 국가들처럼 선진국의 의식수준 또한 우리가 본 받아야할 커다란 과제이며, 이제는 우리도 나보다 우선 남을 배려하는 좀 더 성숙한 시민정신이 갖춰져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안일한 생각으로 피양의무 불이행 및 불법 주정차로 인한 소방차의 진입을 방해해 내 이웃의 생명과 재산에 중대한 피해를 당하게 했다면 이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가?
김천소방서 예방홍보담당 김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