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27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과 에너지 전문기술 산업분야 장애인 고용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전력기술 함기황 경영관리본부장,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남용현 고용촉진이사를 포함한 양 기관 관계자들은 한국전력기술이 공공기관으로서 장애인 고용의무 이행을 넘어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것을 약속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전력기술 특성을 반영한 적합 직무 개발과 맞춤인력 양성과정 도입을 바탕으로 장애인 고용을 확대하는 한편, 장애인 근로자 지원 서비스 확대,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강화 등 장애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경력단절 여성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섬섬옥수’ 네일케어 사업 등 사회형평적 일자리 확산을 위한 양 기관의 노력은 지속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한국전력기술은 지난 8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장애인 고용촉진 방안’의 일환으로 장애인고용 종합컨설팅을 실시하였으며, 지원자 응시자격 완화, 장애인 특별채용 등 에너지 전문기술 분야의 장애인 진입문턱을 낮추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함기황 경영관리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이 긴밀히 협력하여 에너지 전문기술 분야의 장애인 고용을 촉진하는 실질적인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한국전력기술은 맞춤형 직무 개발과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앞장섬으로써 장애인과 함께 나아가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