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은 지난 2일 국회에서 통과된 ‘2021년도 예산안’ 심의를 통해 김천발전을 위한 주요 국비예산 중 신규사업반영과 심의를 통한 증액을 포함해 53억원이 증액된 1,492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송의원이 밝힌 국비확보 내역을 살펴보면 2021년 김천 발전을 위한 국비예산은 총 1,492억1천만원이다.

사업별로는 ▲문경~김천 내륙철도 기본계획수립비 35억원,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건설 예산 406억원이 확보되어 김천이 철도교통의 중심 도시로 도약할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했다.

▲자동차 튜닝 성능·안전시험센터 건립 예산 14억원, ▲비가시권 드론 전용 비행장 및 면허시험장 구축 예산 21억원을 확보하여 김천 미래 먹거리 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으며,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원 설치 등 운영합리화를 위한 방안 마련 예산 3억원이 확보되었다.

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한 도로사업으로는 ▲옥률~대룡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 203억4천만원, ▲주상~한기리 국도개량 324억2천만원, ▲김천~구미간 국도개량 135억원, ▲한기리~교리간 국도개량 113억원 등이 확보됐다.

또한, ▲김천의료원 분만산부인과 운영 및 건강증진센터 33억원, ▲김천의료원 감염병 대응시설 확충 예산 2억2천만원이 확보되어, 시민의 건강과 복지증진에 이바지하게 되었다.

이와 함께 ▲광기 농어촌마을하수도사업 2억5천만원,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 43억원, ▲이전 공공기관연계 육성사업 22억원,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지원 36억원, ▲도시재생 뉴딜사업 30억3천만원,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2억6천만원, ▲지역ICT이노베이션스퀘어 지원사업 50억원, ▲SW융합클러스터 1억4천만원 등 혁신도시와 원도심을 발전시키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첨단기술 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을 선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국회 심의과정에서 김천과 관련된 주요사업 예산 53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이 중 ▲국토안전관리원의 교육원 설치 등 운영합리화 방안 마련을 위한 예산 3억원, ▲광기 농어촌마을하수도 사업 2억5천만원, ▲김천의료원 감염병 대응시설 확충 예산 2억2천만원은 정부안에는 없던 신규 사업이다.

이와 함께 ▲문경~김천 철도사업 예산 5억원, ▲옥률~대룡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예산 35억3천만원, ▲주상~한기리 국도개량사업 5억원이 국회에서 증액되었다.

한편, 국민의힘은 당차원에서 총력을 다해 정부․여당이 편성한 ‘코로나 국민고통 외면 예산안’을 꼼꼼히 심사하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민생예산』을 대폭 확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여 총 7대 민생 사업에 4조3,791억원 등 총 4조6,699억원의 국민 생존 예산을 증액하였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직격탄을 맞은 피해업종에 대한 재난지원금 3조원을 증액하였고, 코로나19 백신을 전 국민에게 접종할 수 있도록 9,000억원의 예산을 최종반영하였다.

이와 함께 아이들에게 양질의 보육을 제공하기 위해 영유아 및 장애아동에 대한 교육비․보육료 지원단가 인상분 약 3,000억, 코로나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융자지원 1,000억,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국가유공자분들을 위해 참전명예․무공영예 수당 420억원 등을 정부 예산보다 증액 반영하였다.

송언석 의원은 “지역의 현안사업들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지속적으로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