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임이자 국회의원 공동 온텍트 정책토론회 개최

국회의원 송언석(김천), 임이자(상주·문경)가 공동주최하고, 김천시, 문경시, 상주시가 후원한 「중부선 철도, 끊어진 허리 이대로 둘 것인가?」 온택트(온라인+비대면) 정책토론회가 14일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날 토론회는 경상북도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대한민국 철도의 중심축을 완성하는 「김천~문경 철도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송언석, 임이자 의원이 뜻을 모아 마련되었다. 「김천~문경 철도사업」은 경부선과 함께 대한민국 철도교통의 중심축이 될 수서~김천~거제를 잇는 (가칭)중부선을 완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이다.

송언석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수서~김천~거제를 잇는 중부선 철도사업은 국가균형발전을 앞당기고 김천을 중심으로 경상북도의 미래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오늘 토론회가 김천~문경 철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초석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대학교 고승영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한국교통연구원 이호 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했다. 이 연구위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김천~문경 철도는 단순히 중부내륙선의 연장선이 아니라 수서~김천~거제를 잇는 철도를 완성하기 위한 마지막 퍼즐이다”라며 “김천~문경 철도사업을 조속히 추진하여 수도권과 중·남부 내륙지역을 연결하고 지역경제권을 확대해 나가야한다”고 주장했다.

토론자로는 국토교통부 김민태 철도건설과장, 기획재정부 강대현 타당성심사과장, 경상북도 김영주 도로철도과장, 홍익대학교 추상호 교수, 대구경북연구원 서상언 연구위원이 나섰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김충섭 김천시장, 고윤환 문경시장, 강영석 상주시장이 영상축사를 통해 토론회 개최를 축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