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 기술과 3D 모델 결합으로 시스템 고도화 및 안전성 확보 추진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17일 한전KDN과 ‘AR 활용 발전소 지하매설물 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북 김천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동규 에너지신사업본부장과 한전KDN 정재훈 전력융합사업본부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발전소 3D 모델 지하매설물 관리시스템 구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전력기술과 소형 Multi-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및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기술을 보유한 한전KDN의 협업을 통해 발전소 관내 주요 지하매설물을 작업 현장에서 통합 관리 할 수 있는 모바일 시스템을 공동으로 구축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Multi-GNSS 기술을 적용한 증강현실(AR) 기반 발전소 지하시설물 스마트 관리시스템

양사는 4차 산업혁명의 필수 기술인 AR 기술과 3D 모델을 결합, 위치 기반의 AR을 적용한 발전소 지하매설물 관리시스템을 공동으로 구축하여 발전소에서 운영 중인 기존 시스템을 고도화, 선진화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지하매설물 유지보수 시 굴착사고 및 씽크홀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설비관리의 효과적인 안전관리 시스템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모델을 제시, 이를 사업화하기 위한 기술교류, 공동특허, 사업개발 및 지원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번 협약을 주관한 김동규 에너지신사업본부장은 “양사 핵심기술의 결합을 통해 국내외 발전소 뿐만 아니라 일반 시설물의 지하매설물 관리시스템 구축사업 등에 AR 기술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회사의 미래성장동력 창출과 4차산업혁명 기반 사업다각화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