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억7천만원 포함한 옥률~대룡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사업 총사업비 1,449억원 확정

“삼락교차로 설치로 시민들의 교통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언석 국회의원(경북 김천)이 김천시 옥률~대룡 구간 국도대체우회도로와 교동·삼락동, 봉산면을 연결하는 삼락교차로 설치사업 예산 49억7천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신설되는 삼락교차로는 2023년 완공될 계획이며, 교차로가 완공되면 김천문화예술회관, 종합운동장, 김천대학교, 한국보건대 방문자들과 거문들 마을 주민들이 시가지로 우회하지 않고 국도대체우회도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당초 국도대체우회도로 사업계획에는 삼락교차로 설치사업이 반영되지 않았지만, 송언석 의원과 김천시가 함께 국토교통부 등을 상대로 사업의 필요성을 적극 건의한 결과, 국토부와 기재부의 총사업비 조정 협의를 거쳐 삼락교차로 설치사업 예산 49억7천만원을 포함한 옥률~대룡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사업의 총사업비 1,449억원이 확정되었다.

송언석 의원은 “삼락교차로 설치로 시민들의 교통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며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