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식 시설 갖춘 3층 규모「김천역 증·개축」사업 확정

송언석 의원“김천을 대한민국 철도교통의 요충지로 도약시킬 사업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꼼꼼히 챙겨나갈 것”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김천을 대한민국 철도교통의 요충지로 도약시키기 위한 「김천~문경 철도」, 「김천~전주 철도」,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연계 철도(김천~공항~의성, 대구~공항~의성)」, 「김천역 증·개축」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2월2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사업들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먼저, 국토교통부는 최신식 시설을 갖춘 3층 규모의 「김천역 증·개축」 사업이 남부내륙철도 기본계획에 반영되었다고 보고했다.

특히 해당 계획에는 역전파출소 옆 노후화된 육교를 대체하여 김천역과 직접 연결하는 육교를 신설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당초 「김천역 증·개축」은 남부내륙철도 사업에 반영되지 않았으나, 송언석 의원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포함되었다. 「김천역 증·개축」 사업이 완료되면 김천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접근성과 편의성, 쾌적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언석 의원은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인 「김천~문경 철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경제성 확보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국토교통부에 촉구했다. 그간 경부선 중심의 개발 축에서 빗겨나 소외되어 있던 경북 서북부 지역과 경남 서부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는 중부내륙철도와 남부내륙철도를 연결하여 (가칭)중부선이라는 하나의 철도축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한 「김천~전주 철도」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연계 철도」를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송 의원은 우리나라 철도는 대부분 남·북 방향으로 건설되어 동·서간 철도망이 매우 취약한 상태이기 때문에, 영·호남 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간 화합을 이뤄내기 위해 「김천~전주 철도」 사업이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연계 철도」인 「김천~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성 철도」와 「대구~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성 철도」의 경우, 향후 건설될 신공항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고 공항 이용 수요와 활용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대단히 중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송언석 의원이 요구한 김천의 철도 관련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응답했다.

송언석 의원은 “김천발전을 이루어내고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라며 “김천을 대한민국 철도교통의 요충지로 도약시킬 사업들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