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병마 딛고 의지의 재기…37세 간호사와 열애끝에(김소영) = 백혈병을 앓다가 미주 한인들은 물론 한국국민의 온 성원속에 새 삶을 찾은 입양아 브라이언 성덕 바우만(28·본명 김성덕)이 지난 21일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성덕 바우만은 21일 양부모가 살고 있는 미네소타주 파인시 한 교회에서 두 딸의 어머니이자 신생아 간호사인 미국인 도나 머피(37)씨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 자리엔 성덕씨에게 골수를 기증했던 서한국(29·충남 공주시)씨도 참석했다. 성덕씨의 결혼식때문에 일부러 미국을 방문한 서씨는 성덕씨 부부에게 나무 원앙 한쌍과 인삼을 선물했다.
성덕씨와 다나는 2년 전 인터넷 채팅으로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워왔다. 보스턴에 살고 있던 다나는 작년 말 직장을 아예 성덕씨가 사는 텍사스주 댈러스로 옮기고 빅토리아(12)·케이트(10) 두 딸과 함께 동거해왔다.
성덕씨의 아버지 바우만씨는 27일 “신랑 신부는 현재 카리브해안에서 꿈같은 신혼여행을 즐기고 있다”며 “29일 여행에서 돌아오는대로 온 가족이 다시한번 축하하는 모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우만씨는 또 “오늘이 있기까지는 한인언론을 비롯해 많은 이들의 사랑과 지원의 힘이 컸다는 것을 결혼식을 치르면서 다시한번 생각했다”고 밝혔다.
세살 때 미국으로 입양된 뒤 미 공군사관학교 재학중이던 지난 1996년 만성 골수성 백혈병 판정을 받고 한국에 건너와 골수기증자 서씨를 만나기까지, 성덕씨는 말 그대로 극적인 삶을 걸어왔다.
파일럿의 꿈을 접은 그는 지금 댈러스에서 컴퓨터 보안전문가로 일하고 있다. 그의 결혼식 장면은 이달중으로 KBS 1TV 일요스페셜 ‘결혼, 성덕 바우만의 새로운 출발’을 통해 방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