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가 드디어 김천시민들에게 꽁꽁 감추고 있던 청정하고 수려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수도산 자연휴양림을 점검차원에서 한시적으로 공개, 이곳을 찾는 시민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하면서 벌써 입소문을 타고 객실예약이 만원을 이뤄 대성공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천시는 이곳 대덕면 추량리 청소년수련관을 2009년부터 사업비 160억원을 투입해 59㏊ 면적에 숙박시설 14개 동 36실과 휴양쉼터, 물놀이 쉼터, 다목적 구장, 각종 체험시설, 생태관찰로 등 수도산 자연휴양림 조성에 나서 올해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숙박시설을 뒤로하고 위쪽에 난 임도길은 울창한 나무숲을 그늘 사이에 기암괴석의 크고 작은 폭포로 이루어진 수km의 계곡을 끼고 완만한 오르막 길이라 산책과 등산하기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시는 년 말 준공과 개장을 앞두고 숙박시설 등 점검차원에서 8월 한 달간 주말에만 김천시민에 한해 임시 개장, 읍, 면, 동사무소와 산림과로 전화 접수 받고 있으나 입소문으로 벌써 예약이 종료되었다고 밝혔다.

수도산 자연휴양림은 대구에서 약 100㎞, 대전에서 약 120㎞ 거리에 자리 잡고 있으며 산림자원이 풍부하고 각종 야생화가 자생하는 곳으로 그동안 자연휴양림이 없었던 김천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시는 임시개장 하는 관계로 사용요금은 성수기의 80% 수준으로 1박 기준 8인실 12만원, 6인실 10만원을 받고 있으며 숙박시설 9개 동 12개실에 한해 매주 금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오전까지 사전예약을 받아 주민들에게 공개한다.

김천시 관계자는 “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개장을 늦추려고 했으나 주민들의 개장 요구와 정식 개장을 앞두고 운영상의 문제점 파악 등을 위해 8월에 한해 임시 개장하기로 했다”며 “공사중인 부분도 있지만 인력도 없는 상황에 주말 부서가 돌아가면서 당직을 맡고 있으며 운영경험이 없는 관계로 미흡한 부분이 많다”고 밝히고 시민들의 이해와 개선할 점에 대한 건의도 해주길 바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