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음식물쓰레기에 혼합 배출된 비닐, 사골뼈, 수저와 같은 이물질 등으로 인해 음식물 처리시설이 몸살을 앓고 있다. 비닐, 사골뼈가 투입·이송로 등에 끼여 과부하를 일으켜 음식물처리시설의 고장원인이 된다.

그때마다 막대한 예산을 들여 외부 민간시설로 위탁 처리하고 있다. 김천시는 벌써 올해 들어 이물질 인한 고장으로 7천만원 정도의 별도 예산이 소요되었다. 해마다 김천시의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은 증가하고, 처리비용 또한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경제적 손실이 크다.

김천시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를 배출할 때는 물기를 꽉 짜서 수분을 최대한 제거하고 비닐봉지, 뼈다귀, 조개껍질, 핵과류씨, 딱딱한 조개껍데기 등 이물질이 혼입되지 않도록 하고, 또한 음식은 먹을 만큼 요리하는 등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운동에도 많이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