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사랑상품권(카드) 지역화폐로 성공적 정착

김천 경제의 활력을 불어넣고 자영업자의 매출증대 및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난 해 8월 1일 발행한 김천사랑상품권과 올해 4월 27일 출시된 김천사랑카드가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7월 20일(월) 기준 총 380억원(종이형 330억원, 카드형 56억원)이 발행되어, 총 356억원(종이형 약 300억원, 카드형 약 56억원)이 판매되었으며, 시민들은 대규모점포(김천농협 하나로마트, 이마트 롯데마트), 유흥주점 등을 제외한 관내 음식점, 주유소, 슈퍼마켓, 미용실, 전통시장 등 다양한 업종에서 사용하여 지역 상권 활성화 및 경기 회복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말에서 6월 말까지 기간 김천사랑카드 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 시민 대부분이 생필품 구매와 의식주 해결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음식점업이 전체 사용률 중 31.4% 비율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슈퍼마켓, 편의점 등이 전체 사용률 중 17.6%를 차지하였다.

이어 주유소(9.1%), 농·축협 직판장(8%), 병원 및 약국(7.9%), 학원(3.2%), 기타(22.8%) 순으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천사랑 카드 사용현황 분석 (20. 4.~6.) –

(단위 : 백만원, %)

업 태합 계음식점슈퍼마켓(소매)주유소·축협직판장병원약국학원기타
사용액(천원)3,162993558288255250101717
사용률(%)10031.417.69.18.07.93.222.8

※ 기타: 스포츠용품(77백만원), 차량정비(69), 농어업용품(66), 미용원(37), 골프장(36), 기성복점(32) 등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김천사랑상품권(카드)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 같아 뜻깊게 생각한다. 우리 김천시에서는 발행규모를 600억원까지 확대하고 김천사랑 카드 사용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힘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