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쾌적한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빈집실태조사 실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지속으로 증가하는 빈집으로 인한 효율적 관리 및 쾌적한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11월까지 관내 전 지역에 대하여 빈집 실태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

이번 실태조사는 ‘빈집 및 소규모 주택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한국국토정보공사 경북대구지역본부에서 실태조사를 대행하고 있으며, 약 1,300여개동에 대하여 상수도 및 전기사용량을 근거로 추정한 빈집을 방문하여 빈집여부를 확인하고, 주요 구조부 상태와 위해성에 따른 등급을 구분하고, 소유자 면담을 통해 빈집발생원인과 향후 조치의견, 빈집공개여부도 함께 파악한다.

이번 조사된 빈집은 활용도에 따라 4등급으로 등급화하여 빈집정보시스템에 등록하고 귀농귀촌 및 도시민들의 정착에 도움이 되는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며, 김천시에서 실시하고 있는 빈집정비사업 추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김천시 관계자는 ‘빈집실태조사를 통해 조사된 빈집정보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빈집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현재 실시하고 있는 빈집실태조사와 빈집정비사업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