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산업단지 화학공장 페놀수지 유출사고 발생

완충저류시설 수문 폐쇄로 수질오염사고 신속한 대응

14일 오전 1시 38분경 어모면 산업단지 내 화학공장에서 페놀수지 유출사고가 발생하여 시에서는 즉시 비상체제에 돌입,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수질오염사고에 신속히 대응하였다.

사고가 발생한 공장은 합성수지 및 기타 플라스틱 물질제조를 하는 공장으로 14일 오전 1시경 페놀수지 저장탱크에서 외부 상차라인 밸브가 완전히 차단되지 않아 공장 내·외부에 약 1,400L 가량의 페놀수지가 유출이 된 것이다.

이에 시에서는 즉시 현장에 출동하여 공장 내 우수로 차단과 외부 저류지 유출 수문을 폐쇄조치 하였다. 완충저류시설에는 약 100L 정도의 페놀수지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이 되며 인근 수계 및 취·정수장에 유입은 없는 상황이다.

14일 오전 9시경, 수거차량을 동원하여 저류지 내 잔여 오염물질 및 오염된 토양 등을 수거·처리 완료하였으며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여 인근 소하천 하천수를 채수하여 수질검사를 의뢰한 상태이다.

이번 유출사고에 약 100여명(시 관계자 40명, 소방서 30명, 경찰서 20명, 공장관계자 20명)의 인력과 소방차 13대가 동원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