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느티나무봉사단 전남 구례군 수재민돕기 자원봉사활동 펼쳐

구미시 느티나무 봉사단(회장 김창숙)은 14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구례군을 찾아 헌옷, 각종 생필품 300점과 세제 20박스, 화장지 60박스, 베이쿠미빵 50박스를 기부하고 이재민 가구 수해복구 현장에 발벗고 나섰다.

느티나무 봉사단은 구미시청 간부공무원 부인들로 이루어진 봉사단체로, 사회복지시설 배식봉사, 이웃돕기 성금모금 전달, 저소득가구 김치담기 행사지원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구례군은 전체 가구 중 10%에 달하는 1,200여가구가 침수 피해를 입고 1,3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상황으로, 느티나무 봉사단은 막대한 피해규모로 힘들어 하고 있는 구례군민들을 위해 직접 현장으로 찾아가게 되었다.

현장에 있던 이재민 한 분은 “갑자기 닥친 피해로 살길이 막막하고 상심에 잠겨있었는데, 무더위 속에서도 엉망이 된 가게 내부를 몸을 아끼지 않고 정리해주어 감사하고, 앞으로 힘을 내어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느티나무 봉사단 김창숙 회장은 “호우 피해로 큰 시름에 잠긴 구례군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구호물품과 봉사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고 신속한 복구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