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경북서부지사 개청식 개최

구미, 김천, 칠곡, 성주지역 인적자원개발 종합서비스 제공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이 7일 14시 구미첨단의료기술타워 2층에서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북서부지사 개청식을 개최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북 서부지사 개청식에 장세용 구미시장과 구자근 의원 김영식의원이 참석해 테이프 커팅을 하고있다.

이 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출입자 사전 발열측정 및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해 지역의 전․현직 노사민정 관계자와 대학․특성화고 등 주요 교육기관장, 기업대표 등 40여명의 내․외빈만을 초청하여 진행했다.

공단의 기존 경북지역의 지사로는 북부권의 경북지사(안동), 동부권의 경북동부지사(포항)만이 있어 구미와 김천 등 서부지역 수요자는 공단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받기 위해 원거리의 불편이 있었으나 이번 지사 개청으로 경북서부 지역민들도 가까운 곳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경북서부지사가 구미에 신설되어 구미시민을 비롯한 경북서부권역의 수요자들이 편리하게 인적자원개발 종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기업 유치와 고용 창출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는 환영사로 지사 개청을 반겼고,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지사 신설은 73만여명의 지역민과 57,000여개 사업체에 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개선하여 직무능력 강화를 위한 직업훈련, 자격시험 등 인적자원 개발 서비스를 쉽게 폭넓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지역 사회의 일자리 지원과 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지역발전에 공단이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라고 했다.

앞으로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북서부지사는 지역 내 근로자 평생학습지원, 직업능력개발훈련 실시, 국가자격시험, 숙련기술장려 및 고용촉진, 외국인근로자 고용지원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경북서부 지역에 산업인력양성 및 수급의 효율화를 통해 지역성장과 발전을 도모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