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취수원 다변화방안 구미이전, “강력 대응”

대구취수원 구미이전 구미시 범시민반대추진위원회 및 민ㆍ관협의회는 16일 오전에 시장실을 방문하여, ‘구미시민의 동의없는 대구취수원 구미이전은 절대 안된다’라는 입장표명을 하고, 오후에는 구미시 상하수도사업소 3층 회의실에서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연석회의는 환경부에서 수행중인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 방안마련 연구용역」에 대하여, 주민설명회와 의견수렴 한번 없이 무리하게 용역을 추진하고 있으며, 각종 언론매체를 통한 왜곡된 언론기사에 대하여 강력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 날 윤종호 민·관협의회 위원장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은 불공정하며 중립적이지 않으며, 대구시가 지난 9월10일 기관단체장 비공개 간담회 이후에 마치 협의가 다 된 것처럼 언론매체를 통해서 선동을 하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표시하였다.

김인배 반대추진위원회 위원장은 ‘환경부와 대구시의 명분 없는 취수원 이전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분노하고 있으며, 이제는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할 때다’고 밝혔다.

또한 반추위 및 민관협의회는 빠른 시일 내에 환경부와 경북도를 방문하여, 지역갈등을 유발하는 취수원 이전에 대한 부당성을 강력히 주장하기로 뜻을 같이 하였다.

한편, 이에 앞서 해평면 단체장 및 이장, 주민 등 50여명은 긴급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취수원이전에 따른 재산권과 생존권 차원의 반대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한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