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제수용품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20% 더 비싸

  • 19영향 및 경기침체로 전년 대비 전통시장 10.8% 상승, 대형마트 4.3% 상승해
  • / 대형마트는 강원이 가장 저렴하고 제주가 비싸

구자근 의원(국민의힘, 경북구미갑)이 국정감사에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제출한 ‘전통시장 가격비교조사’(2020년9월) 자료를 통해 대형마트가 재래시장보다 물가가 20% 더 비싸다는 것을 밝혔다.

소진공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추석 제수용품 가격을 비교하기 위해 전국 17개 광역시도에 전통시장 37개, 대형마트 37개를 대상으로 조사원이 방문하여 제품판매가격을 파악했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의 추석 제수용품 가격 정보를 비교한 결과 실제로는 대형마트가 20% 가량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전통시장의 경우 경기가 236,130원으로 가장 저렴하였고, 광주가 275,106원으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는 강원이 291,802원으로 가장 저렴하였으며, 제주가 336,081원으로 가장 비쌌다.

전년 대비 추석 제수용품 물가 변동을 살펴보면 전통시장은 전년대비 10.8%(226,832251,442) 상승했으며, 대형마트 또한 4.3%(303,034316,058) 상승했다.

2020년 9월 7일~10일 총 4일간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37곳과 전국 전통시장 37곳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조사품목은 총 27개 품목으로 △수산물 3개(조기, 동태포, 황태포), △육류 5개(쇠고기(탕국용), 쇠고기(산적용), 돼지고기(수육용), 돼지고기(다짐육), 생닭), △채소류 6개(고사리, 깐도라지, 숙주, 시금치, 대파, 무), △과일류 6개(사과, 배, 포도, 대추, 밤, 곶감), △기타 7개(두부, 송편, 유과, 약과, 계란, 밀가루, 술)이다.

전체 27개 품목 중 21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품목별 가격을 비교한 결과, 전통시장은 사과(부사)(-26.5%), 밀가루(중력분)(-23.1%), 두부(-15.9%), 술(청주)(-9.4%), 배(신고)(-4.4%), 곶감(-0.9%)을 제외한 모든 품목에서 대형마트 대비 가격 우위를 보였다.

전통시장의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고사리(64.5% _ 7,707원) > 깐도라지(64.1% _ 7,780원) > 쇠고기(탕국용)(34.6% _ 15,813원) > 동태포(33.7% _ 5,267원) > 대추(31.5% _ 2,453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사과(부사)(-26.5% _ -2,793원) > 밀가루(중력분)(-23.1% _ -297원) > 두부(-15.9% _ -1,127원) > 술(청주)(-9.4% _ -936원) > 배(신고)(-4.4% _ -657원) > 곶감(-0.9% _ -40원)은 대형마트가 더 저렴함

전통시장과 대형마트간 판매가격 차이가 가장 큰 것은 채소류(43.3% _ 17,621원)였으며, 육류(25.7% _ 37,408원), 수산물류(25.1% _ 6,754원), 과일류(3.2% _ 1,840원), 기타(2.1% _ 993원)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