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곡동 사회단체『일제 방역의 날』추진

추석 연휴 대비 코로나19 선제대응

대곡동 통장협의회(회장 김영식) 및 새마을남・녀협의회(회장 이도희, 손태순)를 포함한 대곡동 사회 단체가 18일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대곡동 곳곳에 강도 높은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이 날 오전 통장협의회와 새마을협의회는 방역팀을 꾸려 부곡맛고을 상가를 시작으로 근린공원, 아파트 라인 입구 등을 방역했다.

오후에는 부곡시장, 시민탑 부근 주택 밀집시설, 아파트 공동 이용시설, 버스정류장, 정자에 방역했을 뿐 아니라 백옥동, 다수동까지 꼼꼼히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이도희 회장은 “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앞으로도 추석 전후로 방역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으며, 대곡동 통장협의회 김영식 회장은 어느새 선선해진 날씨처럼 시원하게 소독해서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곡동행정복지센터에서는 9월 18일 금요일에 이어 9월 24일 목요일을 일제 방역의 날로 지정하여, 추석 연휴동안 우려되는 깜깜이 감염을 대비하여 코로나19 선제 방역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