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취득 사모펀드・법인, 고가주택 취득 연소자(외국인 30명 포함) 등

국세청(청장 김대지)이 부동산 시장 과열 편승변칙적 탈세혐의자 다수 포착하고 세무조사착수했다.

사모펀드를 통해 다수의 주택취득임대하면서 거액배당 받고도 가공비용 계상법인자금 유출 등으로 법인세 및 소득세를 탈루하거나, 투자금증여 받은 혐의가 있는 사모펀드 투자자 등 10명이다.

법인 설립 후 다주택 취득 과정에서 편법 증여받은 혐의자 12명과

고가 아파트취득한 30대 이하 연소자편법증여 받은 혐의자(외국인 30명 포함) 76명 등

부동산 거래를 통한 변칙적 탈세혐의자 98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향후 국세청은 부동산 거래과정에서의 변칙적 탈세에 대하여는 자산 취득부터 부채상환까지 꼼꼼히 검증해 나가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