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항면 이장협의회, 기관단체장들과 일자리근로자들은 22일 구남천 하천 일대의 쓰레기를 합심하여 수거하였다. 태풍과 호우로 떠밀려 온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던 구남천은 한 시간 남짓의 정비 작업 끝에 다시금 원래의 깨끗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김종국 부항면장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고 찾아오는 관광객들과 거주하고 있는 마을주민들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하천 환경정비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