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스틸(주) 김천일반산단에 스마트팩토리 공장 착공식 개최
2만평 부지에 총 600억 투자, 100명 이상의 고용 인원 창출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6일 오후 2시 김천일반산업단지(3단계) 아주스틸(주) 공장부지에서 김충섭 김천시장과 이우청 시의회 의장 아주스틸㈜ 이학연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주스틸(주) 김천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아주스틸(주)은 김천일반산단(3단계) 내 2만평에 달하는 부지에 총 600억을 투자해 친환경 건축용 내장재를 생산하는 스마트팩토리형 공장을 내년 4월말까지 준공하고 최소 100명 이상의 신규인원을 채용하여 준공과동시에 공장운영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아주스틸(주)은 지난 9월 25일 김천시청에서 ‘기능 기술인재 양성학교 운영 및 참여 학생 취업과 채용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처음으로 경북과학기술고 3학년 재학생 2명을 채용했다.

소재·부품·장비기업으로도 인정받은 아주스틸㈜은 1995년 설립 이래 전자기기용 컬러강판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전 세계 LCD TV용 강판시장의 60%를 점유하고 있으며 현재 임직원 300명, 매출 5천억원 규모의 글로벌 강소기업이기도 하다.

아주스틸㈜ 이학연 대표는 “김천공장에서 친환경 건축용 내장재 제품 생산을 위한 준비에 본격 돌입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김천시와 함께 상생 발전하는 기업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국내 리쇼어링 1호 기업인 아주스틸(주)이 이곳 김천에 터를 잡고 공장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뜨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아주스틸(주)의 발전이 곧 김천의 발전이라는 마음으로 아주스틸(주)이 세계로 뻗어 갈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