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에서는 지난 1월부터 폐건전지를 새 건전지로 교환해 주는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주민들의 활발한 참여로 당초 준비했던 건전지의 85%가 소진 되었다.

본 사업은 가정에서 사용한 폐건전지 20개를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새건전지(AA, AAA 중 선택) 2개로 교환해 주는 사업으로 폐건전지는 알칼리, 리튬, 니켈, 망간 등 종류 상관없이 교환가능하며 김천시 전체 10,000개 물량을 소진 시까지 진행한다.

이렇게 수거된 폐건전지는 분해하여 철, 아연, 니켈 등의 금속을 자원으로 재활용 할 수 있지만 종량제 봉투에 섞여 배출되거나 땅에 매립되면 카드뮴 등 유해한 중금속이 토양 및 하천을 오염시키게 된다.

김천시 관계자는 “10월을 폐건전지 집중 교환기간으로 지정하여 잠자고 있는 폐건전지를 깨우고 교환사업을 활발히 진행시키고자 한다.”며 시민들께 폐건전지 분리배출로“Happy together 김천”운동을 실천, 깨끗하고 청결한 김천을 만드는데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