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국내 원자력 관련기관 대상 사이버 공격 시도 5배 급증

최근 5년간 국내 원자력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시도가 5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군·성주군·칠곡군)이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정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9월까지 최근 5년간 원안위 산하기관과 한수원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시도는 총 1.576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6년 170건, 2017년 155건, 2018년 124건, 2019년 213건에 이어 올해는 9월까지 914건으로 2016년에 비해 5배 이상 증가했다.

기관별로는, 최근 5년간 원자력안전재단 833건, 한수원 376건, 원안위 325건, 원자력안전기술원 42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자력안전재단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사이버 공격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가 2019년 26건에서 2020년 807건으로 30배 이상 폭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수력원자력을 제외한 원안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원자력안전재단 사이버보안 전담인력은 1~2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희용 의원은 “원안위 산하기관과 한수원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이 지난 5년간 5배 이상 급증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이버보안 전담인력은 1~2명에 불과해 사이버보안 대응 체계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원자력 관련 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은 국가의 원전기술경쟁력은 물론, 국민의 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다”라며 “원자력 유관기관의 안전만큼은 그 어느 곳보다 철저히 지켜져야 하는 만큼, 사이버보안 대응 체계가 제대로 마련되는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