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국가혁신융복합단지 협력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한 『미래 교통안전 스마트밸리』조성 업무협약이 김천시청 3층 강당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충섭 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국가혁신융복합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김천시를 경북 미래차 육성 플랫폼으로 구축하여, 부품을 고도화하고, 신사업 육성 및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등을 해나가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환영사에 이어 경북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교통안전공단(TS)을 중심으로 지역의 자동차산업 유관기관 간 미래형모빌리티 공동 사업 발굴 및 추진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가 체결되었다. 6개 기관(한국교통안전공단, 경북테크노파크, 구미전자정보기술원, 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경북자동차임베디드연구원)장은 해당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진행하였다.

국가혁신융복합단지사업은 전국 14개 광역시도에 지역혁신거점들을 연계하여 신산업육성과 투자 활성화를 통해 성장거점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으로 김천시는 2018년 지정되어 ‘초소형 전기차’ 5대 핵심부품 개발 및 국산화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7년까지 10년간 3단계로 나뉘어서 진행되는 해당 사업은 총액 550억 이상의 예산이 투입되며 부품 개발과 주변 산업단지·대학 등과 연계하여 대단위 산업생태계 형성을 골자로 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시는 첨단자동차 검사연구센터,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 등 다양한 첨단사업 기반 조성에 힘쓰고 있다.”며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걸맞은 인프라를 구축 중이며 금일 협약식을 통해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사업 또한 날개를 달 수 있을 것이라며 행사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