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020년 열린어린이집’으로 신규 선정된 어린이집 3개소에 대해 5일 선정서 및 현판을 수여했다.

‘열린어린이집’은 어린이집의 물리적 공간 개방, 보육프로그램, 어린이집 운영 등에 있어 부모가 일상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어린이집이다. 부모가 안심하고 자녀를 믿고 맡길 수 있는 것은 물론 부모가 어린이집과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운영형태를 말한다.

김천시는 10월 5일부터 신청서를 접수해 현장 확인과 보육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신규선정 3개소, 재선정 5개소를 선정하였으며, 총 18개소를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해 운영하고 있다.

선정 기준은 어린이집 공간 개방성과 정보공개 관련 사항을 평가하는 ‘개방성’, 부모의 참여 여부를 평가하는‘참여성’, 부모참여 활동의 지속적 운영을 평가하는‘지속가능성’, 지역사회와의 연계 및 협력활동 정도를 평가하는‘다양성’등 5가지 부문이다.

신장호 복지환경국장은 “열린어린이집은 부모와 영유아, 어린이집이 함께 협력해 믿고 신뢰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는데 의미를 담고 있다”며, “올해 열린어린이집으로 선정 된 원장님들께서는 부모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안전한 보육현장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