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자영업자의 매출증대 및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8월 1일 발행한 김천사랑상품권과 올해 4월 27일 출시된 김천사랑카드가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11월 6일(금) 기준 총 600억원이 발행되어, 총 520억원이 판매되었으며, 지난해 30억 대비 17배 판매량이 증가했다. 시는 ▲상품권 판매대행점을 44개소로 확대 ▲가맹점을 지난해 1,100개소에서 4,200개소로 추가 모집 ▲김천사랑카드 조기출시 등을 판매 성과로 분석했다.

김천사랑상품권은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막으며 지역 내 소비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선순환을 이끄는 지역화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으며, 김천사랑상품권 사용률이 높아질수록 지역 내 소상공인의 경기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또한 상품권 구매시 6~10% 할인으로 가계 경제에도 보탬이 된다.

한편, 시는 연말까지 김천사랑상품권 10% 특별할인을 실시한다. 특별할인 기간 동안 김천사랑상품권·김천사랑카드를 구매하면 월 최대 7만원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김천사랑상품권 및 카드는 관내 44개 금융기관(농·축협, 대구은행, 신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김천사랑상품권이 누적 판매 500억원을 돌파함에 따라 코로나 장기화로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김천사랑상품권 애용에 적극 동참하여 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