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생 등 연간 약 3만 명의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18일 김천혁신도시 내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이하 센터) 개청식을 가졌다. 현 코로나 상황을 인식하고 내빈 축사는 영상으로 갈음하는 등 비대면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가운데 진행된 이번 개청식에는 김천시장, 국토부 2차관, 지역 국회의원, 김천시의회 의장, 공단 이사장 등 주요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센터 건립은 교통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체계적인 자동차 검사시스템 도입, 전문인력 양성이라는 다양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김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고민의 결과로 볼 수 있다.

김천시의 입장에서는 센터에서 교육을 받기 위한 검사소 종사자, 관련 공무원 등 연간 약 3만 명의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으며, 동시에 첨단자동차산업을 지역의 전략산업으로 이끌어 내는 성과를 이루었다고 볼 수 있다.

공단 또한 고도화 되는 자동차의 검사기술에 대한 연구·개발과 검사기술인력 교육 활성화를 통하여 교통안전 전문기관으로의 국내외 위상 정립, 인력양성사업 추진으로 자동차 산업(검사‧정비 등) 민간분야의 간접일자리 및 센터 운영 직접일자리 창출 등 정부가 추구하는 혁신도시 상생사업에 부합하는 사업으로 기대된다.

이렇다 할 대표산업이 없었던 김천시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이전을 마중물로 삼고 미래자동차 산업을 지역 기간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였다.

김천시는 혁신도시 내에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유치를 완료하였고, ‘튜닝카 성능·안전시험센터’ 또한 유치(2023년 준공)하여 미래자동차산업에 대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김충섭 시장은 “다음 단계로 준비하는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는 미래차 관련 다양한 산업 집적을 도모한 것으로, 제조중심의 산업단지 조성이 아니라 판매, 수리, 교육, 서비스 등 다양한 산업이 한 공간에 집적할 수 있는 복합단지 조성하겠다.”고 미래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