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에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합격 기원 명소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대항면 향천리의 괘방령(掛榜嶺)에 시험을 앞둔 수험생과 가족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괘방령은 김천시 대항면에서 영동군 매곡면을 잇는 고갯길로 조선시대 영남지역의 유생들이 과거시험을 보기 위하여 넘어 다니던 길로서, 조선시대 과거에 합격한 사람의 이름을 써 붙인다는‘괘방’(걸 괘掛, 붙일 방榜)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당시 영남의 유생들은 과거시험을 보러 갈 때 추풍령을 넘어 가면 ‘추풍낙엽’처럼 낙방하고, 괘방령으로 넘어 가면 장원급제 한다고 하여 일부러 괘방령으로 시험을 보러 갔다고 한다. 이러한 특색있는 이야기를 테마로 괘방령에 합격기원 돌탑과 장원급제 스토리보드, 포토존 등을 설치하였다.

특히 5m 높이의 합격기원돌탑은 수능시험과 같은 중요한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과 부모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돌탑 앞 어머니상은 보는 것만으로도 자식을 걱정하는 어머니의 마음이 저절로 느껴진다. 또한 직지저수지에서 괘방령까지 약4km 구간에 ‘괘방령 장원급제길’을 조성하고, 옛날 주막이 있던 자리에 먹거리와 기념품을 판매하는‘괘방령주막’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험생들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수능을 앞두고 괘방령을 찾는 수험생들이 합격의 기운을 받아 좋은 결실을 맺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