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1일 인근 상주시 공성면 산란계농가에서 대량폐사로 인한 부검소견 상 고병원성 AI(조류인플루엔자)로 의심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동한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12월 1일 17시부(48시간)로 관내 가금농가에 발령하였다.

이와 함께 상주시 발생농장 관련 관내 역학관련농가 1개소(어모면 소재 산란계농가)사육중인 산란계 10만수에 대해 이동중지명령과 더불어 이상증후 등 긴급예찰을 실시하였다.

또한 상주시로부터 들어오는 축산관련차량을 차단·방역하기 위하여 김천-상주 간 경계지점과 어모면 지방도 부근에 차량 통제초소를 즉시 추가로 설치할 예정으로 AI발생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김천-상주 간 이동차량에 대한 전면적 차량소독을 실시하여 김천시로의 유입을 전면 차단하는 등 추가확산에 철저한 대비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관내 가금사육농가 69호(450만 수)에 대하여 긴급 소독약품(생석회 17.6톤, 소독약 885kg)을 배부하여 차단방역에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관내 가금농가에 철저한 대비 및 소독요령을 안내하는 등 관내 AI발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천시 축산과장(이상명)은 “관내 가금농가는 인근 소하천·소류지·농경지 등에 방문하지 말고, 외부차량·사람 출입을 통제한 상태에서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농장 마당·축사 내부 소독, 축사 출입 시 손 소독·장화 갈아 신기 등 방역조치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